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 창립 발기문

한국에서 인문학 지식의 탐구 및 그것의 사회적·문화산업적 응용 연구에 종사하는 우리는 오늘날의 디지털 환경이 인문 지식의 생산, 전파, 활용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한다. 우리는 ‘디지털 인문학(Digital Humanities)’이 순수인문학과 응용인문학의 모든 영역에서 일어나는 보편적 전회(轉回)이며, 또 하나의 분과 학문이 아니라 과거 수많은 갈래로 나뉘었던 세부 영역들이 서로 소통함으로써 지식의 융합을 통한 인문학의 확장을 가져오는 새로운 구도임을 인지한다. 이에 우리는 ‘디지털 인문학’이라는 이름으로 인문학의 혁신을 추구하는 범지구적 노력에 동참하는 데 뜻을 모으고 그에 적합한 실천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1.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디지털 인문학의 연구와 교육을 통하여 국내적으로는 인문융성의 기반을 확립하는 데 기여하고, 국제적으로는 우리의 고유한 학술적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세계 디지털 인문학계에 발전적인 대안을 제시함을 목적으로 한다.

2.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디지털 인문학의 연구와 교육, 디지털적인 방법에 의한 다학문 연계 및 학술과 문화산업의 소통 등에 관심이 있는 모든 기관과 단체, 개인이 참여할 수 있다.

3.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디지털 인문학의 연구와 교육, 활용에 관한 경험과 성과를 서로에게 알리고 피드백을 얻게 함으로써 디지털 인문학의 발전에 기여한다.

4.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범인문학계의 연구자 및 예비연구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인문학적 연구 방법과 이에 필요한 기술적 역량을 전파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5.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디지털 인문학의 선도적인 경험을 토대로 정부 부처 및 학술진흥기관의 디지털 인문학 육성 정책에 대해 자문하고 건전한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한국 디지털 인문학 진흥에 기여한다.

6.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는 디지털 인문학 연구 단체의 국제적인 네트워크에 참여함으로써 한국의 디지털 인문학이 세계 디지털 인문학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담당한다.

한국의 인문학계는 우리나라의 유구한 지식문화의 전통 위에서 순수인문학의 성과를 쌓아오는 한편, 2,000년부터 인문학의 산업적 활용을 모색하며 문화콘텐츠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왔다. 디지털인문학이 전통적인 순수인문학과 응용인문학으로서의 문화콘텐츠학 양자의 소통과 상생에 기여할 것을 희망하면서, 공동의 노력으로 위와 같은 임무를 수행하고자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Korean Association for Digital Humanities)’의 창립을 발기한다.

2015년 5월 30일

한국 디지털 인문학 협의회 발기인 일동